검색

양평군 부추축제, 2021 경기관광 특성화축제 선정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1-03-04

▲ 양평군 부추축제(사진제공=양평군청)


경기 양평군(군수 정동균)4, 군의 대표적인 축제인 양평부추축제가 도에서 선정하는 2021 경기관광 특성화축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부추축제는 지난 2016년에 처음 시작해 3년간 지속 개최하다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2년 연속 취소됐다.

 

올해는 양평 부추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역주민화합을 위해 오는 911일과 122일 간 열릴 것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확산추이에 따라 개최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축제장소는 양동면 쌍학교 일원으로 프로그램은 전야제, 개막식, 축하공연, 경연대회 등 기획으로 구성됐다.

 

이번 경기관광 특성화축제의 심사는 축제기획과 콘텐츠, 축제의 운영, 축제 발전역량, 축제의 효과 등의 기준으로 평가했으며, 대표축제 선정에 대한 지원으로는 도비보조금 3천만원과 컨설팅·홍보 등 축제 경쟁력 강화를 지원 할 예정이다.

 

정동균 군수는 특성화축제에 맞도록 특색있는 축제를 기획해 축제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 “코로나19를 대비해 방역에 문제없는 성공적인 축제를 개최하겠다고 축제 개최의 의지를 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양평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