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창작뮤지컬 개발 박차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3-04

▲ 양주시,‘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어가행렬(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4, 오는 4월까지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창작뮤지컬 개발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전면 취소됨에 따라 경기문화재단 주관 문화예술 네트워크 협력 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원받은 사업비를 투입, 양주시를 대표하는 문화재인 회암사지를 무대로 차별화된 공연문화축제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회암사지 왕실축제만의 정체성 확립과 더불어 역사문화도시 위상 제고 등 회암사지의 관광활성화와 지역명소화에 중점을 뒀다.

 

창작뮤지컬은 조선 1402년 회암사 궁궐 조성을 배경으로 태조 이성계와 태종(이방원)의 갈등과 화해, 태상왕의 후궁 자야(성비원씨)와 벙어리 소년 호로하의 사랑과 예술혼 이야기 등을 통해 현대인들을 위로하는 치유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착수해 창작뮤지컬 대본 작성과 작사 작업을 마무리하고 지난달 18일 중간보고회를 연 바 있으며, 오는 4월 말까지 작곡, 편곡, MR 제작, 리딩공연 등을 완료할 계획이며, 오는 10월 열릴 예정인 ‘2021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메인공연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총감독으로는 화성에서 꿈꾸다, 열수 정약용, 화적연 비를 기다리는 마음 등 다수의 뮤지컬을 제작한 경험이 있는 경복대 유원용 교수가 지휘봉을 잡았으며 국내 유일의 뮤지컬 잡지인 더 뮤지컬의 박병성 편집장이 드라마트루기를 책임진다.

 

대본과 작사는 1995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와 드라마로 큰 사랑을 받았던 고궁뮤지컬 대장금’, ‘겨울연가등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오은희 작가가 맡았으며 뮤지컬 싱글즈’, ‘파리넬리’, ‘세종 1446’ 등을 작곡연출한 김은영 음악감독이 작곡과 편곡을 맡았다.

 

이성호 시장은 이번 창작뮤지컬 개발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창작공연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시킬 것이라며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 추진과 관련 양주 회암사지의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역사문화도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